제목 간암 대장암 수술 받게 되려면
성명 비알엠연구소
이메일 sikiyobap@sikiyobap.co.kr
첨부

간암 대장암 등 수술불가상태에서 수술 받게 되려면?

 

요즘 치료방법이 다양해지고 치료에도 발전이 거듭되어

수술이 불가능할 정도로 진행된 암 병기인데도

암 크기를 줄인다든가 합병상태를 완화시키는 등 암 진행 상태에 변화를 주어 수술이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상태를 수술 가능한 단계로 만들어 수술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흔히 말하는 여러 가지 항암제를 사용한다거나 새로운 중간단계 치료를 하여 크기를 줄이거나 병증을 완화하여 수술 여건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이렇게 새로운 방법이 발전하고 있음에도 시도조차 못해보는 경우가 있는데 수술 전 단계적 치료를 견딜만한 체력이나 면역력이 없는 경우입니다. 대부분 수술 전 단계적 치료는 화학항암요법이 주를 이루는데 모든 항암제는 크든 작든 독성이 있고 이에 따른 부작용은 피할 수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화학항암제 요법이나 방사선치료 고압전기치료 또는 이중 몇 가지를 혼합하여 복합치료를 하면 암세포가 사멸하지만 찌꺼기 암세포가 남게 되는데 이 잔존 암을 처치하는 것은 바로 내 몸의 <면역세포>입니다.

그러자면 수술 전단계적 치료인 화학항암치료나 복합치료의 부작용을 이겨내도록 체력을 길러야 하는데 이 대목이 중요합니다. 원론은 무성한데, 사실 아픈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듣기에만 좋은 말로 잘 먹어야 한다는 말은 무책임한 인사성 발언입니다. 막상 잘 먹으려 들면

무엇을

얼마나

어떻게 먹어야 할지 현실적인 각론에 부딪치게 됩니다.

 

들은 말은 있는데 정확한 정보인지 아니면 떠도는 아니면 말고식 도움말은 아닌지 확인할 길도 없고 설사 맞는다 할지라도 자신 있게 말해주는 사람도 없고 객관적인 자료를 가지고 자신 있게 말해주는 사람은 더욱 없습니다.

 

다음으로는 암을 이겨낸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 심리적인 문제입니다. 스트레스를 줄이거나 암에 대한 승리의식 또는 불안한 마음을 줄이는 일입니다. 이것도 남의 일인 때는 어렵지 않습니다. ‘스트레스 받지 말고 마음 단단히 먹으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파보지 않은 사람은 가족일지라도 아픈 사람의 심정을 다 알 수 없습니다. 같이 슬퍼하고 가슴 아파하지만 본인의 말하지 못하는 마음 깊은 곳에 자리 잡은 외로움은 깊이 알 수도 없고 안다한들 아픔을 나눌 수는 더더욱 어렵습니다.

스트레스를 극복하여 마음의 평정심을 회복하는 길도 원론적인 위로가 아니라 환우가

직접 실천 가능한 방법이 있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먹는 문제에 대한 1차적인 해법?

 

1. 무엇을 2. 얼마나 먹느냐?

이건 상태별로 다르므로 일단은 무엇을 먹느냐 보다는


3. 어떻게 먹느냐부터 생각해 봅니다. 이 건 공통 문제입니다.

죽보다는 밥으로, 무조건 오래 씹어 먹는다

  

  간암수술불가, 또는 대장암수술불가 상태 등 암수술이 어려운 상태에서 수술 가능한 상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무엇을 먹느냐는 개별적으로 따져 봐야 하니 먼저 어떻게 먹느냐부터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입 안에서 음식물이 죽이 될 때까지 씹는 겁니다. 일주일 내내 항암제로 시달린 입천장이 어찌 입맛을 알아보며 항암제로 손상된 점막들이 하루아침에 소화력을 낼 수 있을까요? 하물며 입안이 엉망인데 어찌 맛이 있을 수 있는가? 밥맛이 없으면 좀 더 먹기 쉽고 좀 더 맛있게 조리해야 하는 것이 맞습니다. 하지만 정상인들처럼 입맛이 나려면 시간이 지나야 합니다. 아픈 사람에게 너무 잘 대하지 마세요. 함부로 대하라는 말이 아닙니다. 아픈 가족의 응석을 다 받아주어서는 안 됩니다. 서운한 마음 들까봐 짜증부리는 대로 다 받아주면 음식을 제대로 섭취할 수가 없습니다.

 

정신적인 문제에 대한 1차적인 해법

1. 신앙을 찾는 것입니다. 각자의 성향에 따라 결정될 문제입니다만, 얼핏 신앙에 대해

자존심을 내세우는 경우가 있습니다. 개중에는 무신론인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도 제 맘입니다. 만일 자존심이 내키지 않거나 무신론인 경우에는 종교를 학문적인 차원에서 접근해 봐도 좋습니다. 종교를 새로운 학문으로 알아보는 것입니다.

 

2. 취미생활을 오타쿠 정도로 몰입합니다.

단순한 분야나 복잡한 것이나 집중할 수 있는 분야가 좋습니다. 남자들은 의자

책상 책꽂이 등 어느 정도 난이도를 가진 조립제품도 무난하겠고 여자분들은 뜨개

자수 등 시간도 오래 걸리고 집중도를 높이는 취미생활을 권해드립니다.

 

3. 봉사활동에 참여하기

내 몸이 힘들기는 하지만 남을 위해 육체적으로 활동해서 봉사활동하는 것도 권해

드립니다.

 

4.노래방에 가서 노래 부르기

노래방에 가서 슬픈 노래가 아닌 즐거운 노래 부르기. 처음에는 잘 안 되지만 몇 번 부르다보면 즐거운 노래는 마음에 기쁨을 주기도 합니다.


 간암수술불가상태, 또는 대장암수술불가 상태 등 수술하가 어려운 상태에서 수술 가능한 상태로 호전되기 위해서 무엇을 어떻게 먹느냐와  심리적인 안정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본인이 환우인 경우인데요, ‘나는 환자니까 보호받는 게 당연하다는 생각은 버려야 합니다. 내가 먼저 밝은 모습을 보이려고 해야 가족은 물론 타인도 나에게 부담 없이 대하게 됩니다. 그리고 가족인 경우에는 아픈 사람이라고 너무 응석을 받아주면 오히려 환자가 자신을 갖지 못하게 되니 웬만한 것은 환자 스스로 하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나아가 아프니까 누군가 나를 도와주리란생각도 버려야 합니다. 아픈 내가 모르는데 타인은 더더욱 모르게 마련입니다. 내가 먼저 발품을 팔아 건강회복에 관한 정보를 얻으려고 해야 합니다.

누워서 홍시 되어 떨어지기 기다리기 말고 발품을 팔아 홍시가 있는 곳을 알아내고 썩은 홍시인지 알아봐야 하는 게 옳지 않겠습니까?

 

brm연구소 강의

매월 2

강의시간 : 2시간 후 개별상담(준비자료 및 회원가입비 별도)

강의참가비: 5000

참가문의 : 02-414-0607 / 010-4141-4467


2018-12-17 16:11:02